라디손 블루 로얄 호텔

홈 오브 디 EGG™

홈 오브 디 EGG™

아르네 야콥센 은 20세기의 가장 유명한 덴마크 건축가 중 한 명입니다. 그의 다재다능함은 국내외에서 큰 찬사를 받았습니다. 아르네 야콥센은 큰 윤곽부터 세부적인 디테일에 이르기까지 건축 프로세스의 모든 요소를 마스터했으며, 수준 높은 공예 기술을 선보입니다.

하머하이스겔에 위치한 SAS 로열 호텔의 건설은 1956년에 시작되었습니다. 4년 후, 그 당시 북유럽 지역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자 스칸디나비아에서 가장 큰 호텔이 문을 열었습니다. 22층 건물인 SAS 로열 호텔은 1950년대를 특징 짓는 "제트 시대의 랜드마크"로 불렸습니다. 이 호텔은 북유럽에서 가장 현대적인 호텔로 여겨졌고, 전체적인 디자인 뿐만 아니라 개별 오브제에 대한 아르네 야콥센의 섬세함이 소재 및 기능 선택을 통해 드러났고, 많은 사람들로부터 찬사를 받았습니다. 

오늘날 SAS 로열 호텔은 래디슨 블루 로열 호텔로 이름을 변경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호텔은 여전히 덴마크에서 가장 모던한 건축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건축가가 모든 디테일까지 디자인 한 호텔로 전 세계에 알려졌으며, 코펜하겐에서 가장 조화롭고 이상적인 디자인을 자랑하는 고층 건물입니다. 건물의 비율부터 인테리어 디자인에 이르기까지, 이 호텔을 통해 아르네 야콥센의 예술적인 재능이 극명하게 드러납니다. 모든 것을 아우르는 디자인(독일어로 gesamtkunstwerk 총체예술) 을 이행하는 탁월한 능력과 아이디어는 극찬 받아 마땅합니다. 

로비 - 현재의 호텔 로비는 1960년대의 로비와 여러 면에서 유사합니다. 로비 공간은 쇼핑 구역에 의해 제한되어 있고, 매장들의 외부 창유리는 로비와 북적북적한 거리를 분리하며 동시에 빛이 공간 안으로 들어오게 합니다. 그 결과, 차분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연출되는데, 이 호텔을 위해 특별히 디자인 된 에그™ 체어와 스완™ 체어가 기분 좋은 차분함과 조화롭게 어우러집니다. 

계단 - 곡선의 계단은 스완™의 유기적인 형태와 함께 호텔의 날카로운 컷, 심플한 구조와 강렬한 대비를 이룹니다. 계단의 가벼운 구조는 그 당시 가능했던 거의 최고 수준의 기술을 사용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