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디자인

이스트 런던을 기반으로 활약하고 있는 ecoLogicStudio를 시작한 이탈리아 출신의 공동 설립자이자 오랜 파트너인 마르코 폴레토(Marco Poletto)와 클라우디아 파스퀘로(Claudia Pasquero)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그들의 실험적이고 과학적인 디자인 철학에 빠져들게 됩니다.

친환경 디자인

이스트 런던을 기반으로 활약하고 있는 ecoLogicStudio를 시작한 이탈리아 ��신의 공동 설립자이자 오랜 파트너인 마르코 폴레토(Marco Poletto)와 클라우디아 파스퀘로(Claudia Pasquero)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그들의 실험적이고 과학적인 디자인 철학에 빠져들게 됩니다.

그들의 집에는 보통의 영상 인터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깔끔하게 정리된 책장 대신 다채로운 물질이 배양되고 있는 세 가지 거대한 유리 튜브 형태의 광생물반응기가 배경에 놓여 있습니다. "저희가 배양하고 있는 세 가지 식용 미세조류입니다."라고 폴레토는 설명합니다. "포르피리디움은 와인 레드, 클로렐라는 옐로우 그린 그리고 스피루리나는 그린 블루 컬러인데 밀도가 높아 블랙에 가까워 보입니다." 이는 스튜디오에서 개발 중인 포스트-팬데믹 전략의 일부로, 도시 거주자들이 식물성 단백질을 얻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실험의 일환입니다. 단순히 식재료로만 기능하는 것이 아니라, 가정에서 기르는 식물보다 효율적으로 산소를 공급하면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역할도 충실히 수행합니다. "아이들이 매우 마음에 들어 합니다. 어제 밤에는 스피루리나 빵을 만들었습니다."라고 파스퀘로는 덧붙입니다. "스피루리나는 풀과 견과류 맛이 동시에 느껴지는 톡 쏘는 맛이 납니다."

 이곳이 과연 '건축회사'가 맞는지 의문이 들 수도 있습니다. 물론 EcoLogicStudio의 웹사이트를 살펴보면 '친환경 디자인, 도시 자급자족 및 건물과 자연의 조화를 추구하는 건축 및 도시 디자인 전문회사'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분명, 2005년 두 사람이 설립한 이 선구적인 기업은 한편으로는 하나로 정의 내릴 수 없는 독특한 정체성을 지니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