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 베를린 x 프리츠 한센

패션, 가구를 만나다

클래식 디자인의 시간을 초월한 매력을 집중 조명하는 라라 베를린 x 프리츠 한센 콜라보레이션

1955년 아르네 야콥센이 디자인한 Series 7™ 체어는 20세기 중반의 감성을 그대로 담아낸 상징적인 클래식 제품입니다. 프리츠 한센은 베를린 기반의 패션 브랜드 라라 베를린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Series 7™ 체어를 패서너블하게 변신시켰습니다. 패션과 가구가 만난 이 프로젝트에서 대담한 컬러와 고급스러운 벨벳이 현대의 가구 디자인과 만나 이 시대의 감성을 더하고 Series 7의 여성스러운 디자인을 강조합니다.

콜라보레이션
프리츠 한센은 Leyla Piedayesh와 인연을 맺고 미래 지향적인 패션과 매혹적인 가구 디자인을 접목시키는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Leyla Piedayesh는 크리에이티브 에너지 및 중동의 헤리티지, 모던 베를린 보헤미안 감성을 결합하는 놀라운 능력으로 라라 베를린 패션 브랜드를 성공으로 이끈 인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아이코닉 Series 7 체어는 따뜻하고 우아한 톤의 부드러운 벨벳 소재에 파우더 코팅 레그를 더해 모던하고 단색적인 느낌을 주는 매력적인 체어로 새롭게 재해석되었습니다. 라라 베를린 x 프리츠 한센 컬렉션은 라라 바베리 컬러의 프론트 업호스터드, 라라 카스피언 컬러의 풀리 업호스터드 Series 7, Dot™ 스툴로 구성됩니다.

라라 베를린의 세계
라라 베를린은 1970년 이란 테헤란에서 태어난 Leyla Piedayesh가 탄생시킨 브랜드입니다. 그녀는 비즈니스 행정을 공부한 후 MTV 베를린 TV 시리즈 "디자이너라마(Designerama)"의 편집자로 패션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2003년, 디자인 능력을 발휘해 니트 액세서리를 제작하기 시작했고 2004년에 호평을 받은 데뷔 컬렉션을 런칭했습니다. 파격적이면서도 동시에 우아한 컬렉션에서 공개한 도시적인 차가움과 품위 있는 도도함을 풀어낸 고품질 니트웨어는 자칫 무질서해 보이는 대도시만의 냉소적인 모습을 그대로 재현하는 듯합니다. 베를린을 기반으로 한 베를린 스타일의 패션 브랜드는 현재 패션으로 높은 명성을 얻고 있는 전 세계 도시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라라 베를린 x 프리츠 한센
Series 7 Dot는 이탈리아 패브릭 공방인 Dedar에서 생산한 편안하고 내구성이 뛰어난 벨벳 소재의 업홀스터리 체어입니다. 벨벳은 시각과 촉각을 모두 만족시키는 소재이지만, 디자이너에게는 과거를 회상하게 만드는 타임캡슐과도 같았습니다. "벨벳은 이란에서 보낸 어린 시절을 떠오르게 합니다. 무엇보다 편안하고 안락하죠. 아르네 야콥센이 디자인한 Series 7 체어를 같은 시각에서 바라보고 재해석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믿기 힘든 기회였습니다."라고 Leyla는 설명합니다

컬러는 이란 헤리티지에 대한 해석을 바탕으로 합니다. 미드나잇 블루 라라 카스피언과 버건디 레드 라라 바베리 컬러는 라라 베를린 및 프리츠 한센의 팔레트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추억과 전통 그리고 다양한 감각을 불러일으킵니다. "다크 블루는 저를 이란 이스파한의 한밤중으로, 그리고 카스피해의 칠흑 같은 바다에 데려다 놓으며, 버건디 컬러를 볼 때면 전통적인 이란식에 사용되는 매자나무를 맛보는 듯합니다. 이 두 가지 컬러는 이란 러그를 만들 때 널리 사용되며, 정교한 러그 패턴에서와 같이 강렬한 효과를 연출할 수도 있습니다." Leyla는 이렇게 덧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