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스티안 헤르크너

히스토리

그는 앞서 2006년 일찍이 자신만의 스튜디오를 열고 여러 회사 및 기관과 협업하여 프로젝트에 참여해왔습니다.

“기능과 소재 그리고 디테일에 집중하는 제 작업에는 고유의 감성과 정체성이 존재합니다. 사회와 문화의 다양한 맥락에서 찾을 수 있는 특징들을 옮기고 해석하여 새로운 작품에 적용합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일상의 물건에 경의와 개성을 불어넣죠. 접점이 없는 것처럼 보이던 요소들은 그렇게 작품 안에서 매력적인 조화를 이루게 됩니다.”

2007년 오펜바흐 예술대학을 졸업한 후, 세바스티안 헤르크너(Sebastian Herkner)는 제품 디자인 부서에서 일하며 통합 디자인 분야의 프로젝트들을 담당해왔습니다. 그는 앞서 2006년 일찍이 자신만의 스튜디오를 열고 여러 회사 및 기관과 협업하여 프로젝트에 참여해왔습니다. 그리고 이에 안주하지 않고, 전시회 및 무역 박람회의 프레젠테이션 디자인과 더불어 일상의 오브제를 디자인하는 데 집중합니다. 그는 사람들과 그들의 행동을 관찰하며 영감을 얻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사용자를 위한 부가적인 가치를 얻기 위해서는 자신만의 기준이 지닌 틀을 너머 그 너머를 보고 이해할 수 있어야 합니다.

 

휴식의 공간 - LET™ 라운지 체어

세바스티안 헤르크너와 프리츠 한센의 합작으로 완성된 Let™ 라운지 체어는 독일 디자이너 특유의 미학과 탁월한 기술, 그리고 프리츠 한센의 뛰어난 장인 정신과 품질을 고스란히 구현합니다. 다양한 분위기와 인테리어에 어울리는 스타일로 상업용 공간과 주거용 공간에 아름다움을 더해줄 매력적인 디자인이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헤르크너는 이렇게 말합니다. ‘저는 편안한 자세에 딱 맞는 윙의 위치에 제작된 팔걸이가 있는 의자를 좋아합니다. 디자인을 할 때 늘 중시하는 것은 가벼움과 편안함입니다. 의자는 휴식에 있어 오아시스와도 같은 존재입니다. 가벼우면서도 정밀하게 제작한 의자는 어떠한 이야기를 나누기에도 편안한 공간이 되어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