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IME HAYON

아욘이 간직한 스페인의 유산과 감각은 라운지 체어부터 다이닝 체어까지 그가 탄생시킨 모든 디자인에 스며 있습니다.

BIOGRAPHY

스페인 예술가 & 디자이너 십대에는 스케이트보드 문화와 그래피티에 심취해있었고 이는 오늘날 그의 작품에서 두드러지는 섬세하고 대담하면서도 기발한 심상의 바탕이 되었습니다. 마드리드와 파리에서 산업 디자인을 공부한 후 1997년에는 베네통 후원 디자인 및 커뮤니케이션 아카데미인 파브리카에 들어가, 유명한 이미지 메이커 겸 운동가인 올리비에로 토스카니와 함께 작업했습니다. 단시간 내에 그는 학생에서 디자인 부서의 부서장으로 승진했습니다. 8년 후 하이메는 혼자 힘으로 독립하여 디자이너 토이, 그릇, 가구 컬렉션을 제작했고 그 후에는 인테리어 디자인과 설치물을 만들었습니다.

HOMELINESS

하이메 아욘은 그의 디자인에 매료된 애호가가 많아 올 해 초에는 특히 바쁜 나날을 지냈습니다. 그는 밀라노 가구 박람회(Milan Furniture Fair)를 준비하기 위해 취리히로 가기 전 비엔나에 들렸습니다. 이곳에서 그는 프리츠한센과 함께 작업한 이지 체어 프리™와 다이닝 체어 자멘™을 포함한 자신의 신제품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우리는 전화 인터뷰를 통해 좋은 디자인과 인테리어에 대한 그의 견해를 들어봤습니다.

가장 좋은 디자인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좋은 디자인은 지속되는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은 하고 싶은 말이 있어야 하고 우리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어야 하고, 또 의미가 있어야 해요. 저에게 디자인이란 단지 기능에만 관련된 것이 아니고 감정, 정서와 관련됩니다. 디자인이 우리 삶을 자극하고 우리 삶의 방식에 어떤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가구와 디자인이 어떻게 편안함을 줄 수 있을까요? 이런 것이 덴마크에만 있는 현상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네, 그렇다고 볼 수 있죠. 덴마크 사람들은 가구 디자인에 매우 독특하게 접근합니다. 자연에 대한 북유럽인들의 이해, 가구에 천연 소재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그들의 이해는 덴마크인들에게서 비롯되었습니다. 덴마크인들은 자연을 내부로 들여오는 방법을 알고 있죠. 가구가 우드, 스톤, 레더와 같은 천연 소재로 만들어졌으니까요. 이러한 천연 소재는 본질적으로 좋은 느낌을 주지만 또한 훌륭한 공예 기술의 힘에 의해 더 부각되기도 하죠. 각각의 가구는 사용자를 포용하고 사용자에게 편안함을 느끼게 하는 방식으로 업호스터드가 적용되어 있고 마감 또한 완벽합니다. 덴마크인은 이러한 기술에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