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d™

어느 각도에서 바라보아도 우아한 프레드™ 라운지 체어는 차분하고 편안한 일상 공간에 이상적입니다. 하이메 아욘이 디자인한 체어는 좌석이 낮은 개방적인 형태를 지니고 있으며, 구조적인 우드 프레임은 극도로 섬세한 과정을 거쳐 수작업으로 제작한 후 조립됩니다. 넓고 평평한 팔걸이와 바로 세워져 있는 등받이는 목과 팔을 편안하게 감싸주어 앉은 채로 오랜 시간 이야기를 나누거나 독서를 하기에 적합합니다.

THE ART OF LOUNGING

덴마크어로평화로움 의미하는 단어에서 이름지어진 Fred™ 어떤 공간에도 편안하게 어우러지는 상징적인 아이템입니다. 스칸디나비아와 스페인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탄생한 라운지 체어는 덴마크 헤리티지와 하이메 아욘의 모던하고 재치있는 미학의 완벽한 조화를 보여줍니다.

Fred 펠리칸의 넓은 날개와 부드럽게 굴곡진 , 그리고 독특한 부리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가벼우면서도 우아하며 뛰어난 내구성이 돋보이는 라운지 체어입니다.

BIOGRAPHY

스페인 예술가 & 디자이너 십대에는 스케이트보드 문화와 그래피티에 심취해있었고 이는 오늘날 그의 작품에서 두드러지는 섬세하고 대담하면서도 기발한 심상의 바탕이 되었습니다. 마드리드와 파리에서 산업 디자인을 공부한 후 1997년에는 베네통 후원 디자인 및 커뮤니케이션 아카데미인 파브리카에 들어가, 유명한 이미지 메이커 겸 운동가인 올리비에로 토스카니와 함께 작업했습니다. 단시간 내에 그는 학생에서 디자인 부서의 부서장으로 승진했습니다. 8년 후 하이메는 혼자 힘으로 독립하여 디자이너 토이, 그릇, 가구 컬렉션을 제작했고 그 후에는 인테리어 디자인과 설치물을 만들었습니다.